Skip to main content

Rep. Young Kim for Washington Examiner: A denuclearized North Korea requires a strong US-South Korea alliance

May 20, 2021
Editorial

강력한 한미동맹만이 북한을 비핵화시킬 수 있다.

Washington, DC – Today, U.S. Representative Young Kim (CA-39), Vice Ranking Member of the Subcommittee on Asia, the Pacific, Central Asia and Nonproliferation and one of the first Korean American women to serve in Congress, outlined what the Biden administration’s U.S.-South Korea priorities should be ahead of tomorrow’s meeting between President Joe Biden and South Korea President Moon Jae-In.

Rep. Kim will be joining Congressional leadership to meet President Moon Jae-In this afternoon.

Read her full thoughts in the Washington ExaminerHERE or below. You can find a Korean translation below as well. 

On Friday, during a crucial time for the United States-South Korea relationship, President Joe Biden will meet with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to discuss shared priorities for our two nations. This summit presents an important opportunity to make bilateral progress, and I am hopeful that both Democrats and Republicans are united in prioritizing the challenges facing South Korea. However, the Biden administration’s actions must go beyond rhetoric in supporting our key ally and securing progress on relations with North Korea.

To ensure a productive meeting on shared U.S.-South Korea priorities, Biden must emphasize to Moon our nations’ shared commitment to counter threats from North Korea, promote human rights on the world stage, and strengthen our partnership with key allies for future generations.

The Biden administration must demonstrate its unwavering commitment to our allies and reassure them that it will not offer unwarranted concessions to our adversaries. After announcing the completion of its policy review on Korea, the Biden administration named one of its top objectives as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is new phrasing was put forth by the Biden administration even though South Korea possesses no nuclear weapons. A stronger and clearer goal would be to attain the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While this may seem like a minor change, this rhetorical shift is a significant deviation from the policy stances of past administrations and gives North Korea's leader Kim Jong Un significant leverage. The change opens the door for North Korea to demand the withdrawal of U.S. troop presence in South Korea and Japan, as well as our umbrella of extended nuclear deterrence in the region, in exchange for any nuclear drawdown from North Korea.

We cannot allow North Korea to misinterpret willfully our position to assume that a reality where the U.S. withdraws completely from East Asia is possible. This will only strengthen Kim’s hand, giving him further leeway to demand unreasonable concessions of the U.S. and walk away from negotiations just as we saw in Hanoi during the Trump administration. During the upcoming summit, Biden must publicly reiterate U.S. commitment to security on the peninsula and the need for a U.S. troop presence and extended nuclear deterrence to defend South Korea.

The Biden administration must also cement its support for human rights as a prerequisite for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The administration can start by immediately appointing a special envoy on North Korean human rights issues. This key position, which has been vacant since 2017, is crucial toward coordinating our response to the constant oppression and abuse experienced by the North Korean people every day. Recently, I led a bipartisan letter from Congress to Biden requesting the immediate appointment of a special envoy, a request that the administration has yet to address. Meanwhile, the COVID-19 pandemic has exacerbated the humanitarian situation as levels of starvation reach their worst point in decades.

The special envoy would also assist with future reunifications of Korean American families, most of which have been separated since the end of the Korean War nearly 70 years ago. Just as Korean families have been part of reunification efforts in the past, Biden and Secretary of State Antony Blinken should make every effort to include Korean American families, which have been consistently left out of reunification sessions with North Korea. Time is running out for many of these aging family members, and it is crucial Biden discuss this topic with Moon during their summit. Biden would also be wise to consider two separate pieces of bipartisan legislation I helped introduce calling for the inclusion of Korean Americans in the reunification process with North Korea.

Lastly, Biden should make every effort to strengthen trilateral U.S.-South Korea-Japan and bilateral South Korea-Japan cooperation on North Korea. We must remember who our true allies are and where our collective interests lie. Continued survival through countering threats from North Korea must remain a top priority, and it requires practical and effective cooperation between South Korea and Japan to ensure success.

Biden has made strides in this area already, with his first two in-person summits hosting the heads of Japan and South Korea and including both nations in multilateral forums. However, Biden must go further with Moon and Japanese Prime Minister Yoshihide Suga by pushing for increased bilateral cooperation with Japan on North Korea.

South Korea and Japan have a complicated history that continues to this day, but cooperation does not mean ceding all historical arguments with the government of Japan. Historical issues of wartime recognition and responsibility remain as important and as relevant as ever. But as democratic nations that all share the same core values and seek to protect the international rules-based order, we must come together as one to face the existential dangers that threaten to undermine our collective security.

Biden’s meeting with Moon this week will set the tone for his administration’s true desire to support South Korea. There is great potential to strengthen the U.S.-South Korea relationship and our shared response to the challenges posed by North Korea. And we must. To truly counter North Korea, we must not only be unwavering in our commitment but also promote a steadfast alliance to present a united front in confronting Kim Jong Un.

강력한 한미동맹만이 북한을 비핵화시킬 수 있다.

한미 관계의 중요한 시기인 5월 21일에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만나 우리 두 나라 공동의 우선순위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정상회담은 한미양국 관계를 진전시키는 계기를 마련하고, 민주당과 공화당 모두다 같이 힘을 모아 한국과 미국의 공동 관심사들과 당면한 문제들을 의논하기를 바란다.어쨌든 바이든 행정부는 말보다는 행동으로 우리의 핵심 동맹국을 지원하고 북한과의 관계에 진전을 이루어야 한다.

한미 양국 간의 중요한 현안들을 원만하게 이끌고 나가기 위해서 바이든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고, 세계무대에서 인권을 증진하고, 미래 세대를 위하여 주요 동맹국들과의 동반관계를 강화하는 데 힘써야 한다는 점을 강조해야 한다.

바이든 행정부는 동맹국들에게 확고한 의지를 보여 주어야 하고 우리의 적들에게 부당한 양보를 하지 않을 것임을 재확인 시켜 주어야 한다. 바이든 행정부는 한국에 대한 정책 검토 완료를 발표한 뒤 한반도 비핵화라는 주요 목표 중 하나를 발표했다. 이 새로운 표현은 한국이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바이든 행정부에 의해 제시되었다. 더욱 강력하고 분명한 목표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는 것이다.

이것이 사소한 변화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이러한 수사적 변화는 과거 정권의 정책 입장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고 김정은에게 상당한 지렛대를 주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북한이 북한의 핵감축에 대한 대가로 한국과 일본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들의 철군과 지역의 핵 억지력 확대의 철수를 요구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고 있다

미국은 미군이 동아시아에서 완전히 철수하는 현실이 가능한 것처럼 북한이 우리의 입장을 고의로 곡해하도록 내버려 두어서는 안 됩니다. 이렇게 되면 김정은의 손에 힘을 실어줄 수 있는 위험이 생기고, 트럼프 행정부 때 하노이 회담에서처럼 미국에게 불합리한 양보를 요구하고 협상 테이블에서 떠날 수 있는 재량권을 주게 된다. 다가오는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한반도 안보에 대한 미국의 의지와 한국 방어를 위한 미군 주둔과 핵 억제의 필요성을 공개적으로 밝혀야한다.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 비핵화의 전제조건으로 인권에 대한 지지를 굳건히 해야 한다. 정부는 북한 인권특사를 즉시 임명하는 것으로 시작할 수 있다. 2017년부터 공석인 이 핵심 자리는 북한 주민들이 매일 겪는 끊임없는 탄압과 학대에 대한 적절한 대응책들을 마련하기 위하여 중요하다. 최근 필자는 행정부에게 북한 특사의 즉각적인 임명을 촉구하는 초당적으로 작성된 의회서한을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냈다. 그 동안, 코로나-19 전염병은 인도적 상황을 심화시켜 수십년 만에 기아로 죽어가는  수준으로까지 악화되었다.

북한 인권 특사는 또한 70년 전 한국전쟁이 끝난 후 헤어졌던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들의 향후 상봉도 돕게 될 것이다. 과거에 한국 이산가족들의 가족상봉이 남북한 통일운동의 일환이었던 것처럼 바이든 대통령과 안토니 블링켄 국무장관도 북한과의 통일 과정에서 지금까지 제외되어 왔던 한국계 미국인 가족들도 가족 상봉에 포함시키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많은 가족들이 현재 고령화되고 있기에 이들에겐 시간이 촉박하다. 따라서 바이든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이 문제를 논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북한과의 통일 과정에 한국계 미국인들을 포함시키기 위해 필자가 발의에 참여한 두 개의 초당적 법안을 검토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일 3국 공조와 한일 양국 간 대북 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우리의 진정한 동맹이 누구인지, 그리고 어디에 우리의 모두의 이익이 있는지 기억해야 한다. 북한의 위협에 맞서 지속적인 생존이 최우선 과제로 남아야 하며, 성공을 위하여 한일 간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협력이 필요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미 이 분야에서 진전을 이뤘다. 첫 두 번의 정상회담은 일본과 한국의 정상들을 초청했고, 다자 포럼에 두 나라를 포함시켰다. 어쨌든 바이든 대통령은 한일 협력을 강화하여 문 대통령, 그리고 스가 총리와 함께 북한 문제를 해결해 나아가야 한다.

한국과 일본은 현재까지 이어지는 복잡한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이런 협력이 일본 정부와의 모든 역사적 논쟁을 종결짓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전쟁 기간의  책임에 관한 역사적 이슈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중요하고 관련이 있다. 그러나 모두가 같은 핵심 가치를 공유하고 국제 규칙에 근거한 질서를 지키려는 민주주의 국가로서 하나로 확실하게 뭉쳐서 집단 안보를 해칠 수 있는 실질적 위험을 타개해 나가야 한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달 문 대통령을 만남을 통해 한국 지원을 위한 정부의 진정성이 판가름 날 것이다. 한미관계와 북한에 대한 우리의 공동대응을 강화할 여지가 충분히 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해야만 한다. 북한을 대항하기 위해서는 우리의 공약을 확고히 해야 할 뿐만 아니라 김정은과 맞서는 단합된 공동전선을 펴기 위해서 변함없는 동맹 관계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

Issues:National Security & Foreign Affairs